::: 김포성당 :::

ME

http://www.cakimpo.or.kr


부부란~~|나눔방

  • Lv.30홈피지기
  • |조회수 : 251
  • |추천수 : 0
  • |2009-01-16 오후 11:43:17
부부는 이런거래요  



부부는 항상 서로 마주보는
거울과 같은 거래요.
그래서 상대방의 얼굴이
나의 또 다른 얼굴이래요.

내가 웃고 있으면 상대방도 웃고
내가 찡그리면 상대방도 찡그린대요.
그러니 예쁜 거울속의 나를 보려면
내가 예쁜 얼굴을 해야겠지요.

부부는 평행선과 같아야 한대요.
그래야 평생 같이갈수 있으니까요.
조금만 각도가 좁혀져도
그것이 엇갈리어
결국은 빗나가게 된대요.

부부의 도를 지키고 평생을
반려자로 여기며 살아가야 한대요.
부부는 무촌이래요.
너무 가까워 촌수로 헤아릴 수 없대요.
한몸이니까요.

그런데 또 반대래요.
등돌리면 남이래요.
그래서 촌수가 없데요.
이 지구상에 60억이 살고 있는데
그중의 단 한 사람이래요.

얼마나 소중한...
이 세상에 딱 한 사람...
둘도 아니고 딱 한사람...
나에게 가장 귀한 사람이래요.

부부는 반쪽과 반쪽의 만남이래요.
한쪽과 한쪽의 만남인 둘이 아니라
반쪽과 반쪽의 만남인 하나래요.

그러니 외눈박이 물고기와 같이
항상 같이 있어야
양쪽을 다 볼 수 있대요.

부부는 마음에 들었다
안들었다 하는 사이래요.
어찌 다 마음에 들겠어요.

그래도 서로의 마음에
들도록 애써야 한대요.
부부는 벽에 걸린 두 꽃장식과 같이
편안하게 각자의 색채와 모양을 하고
조화롭게 걸려있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편안함과
아름다움을 선사한대요.

부부는 한쪽 발묶고 같이 걷는대요.
같이 하나 둘, 하나 둘하며
같이 걷는대요.
아니면 넘어지고 자빠진대요.

그래서 부부는 발자국을
같이 찍어간대요.
흔적을 같이 남긴대요.
자식이라는 흔적을
이 세상에 남기고 간대요.
사랑스런 흔적을 남기고 간대요.

부부는 닮아간대요.
같이 늘 바라보니 닮아간대요.
그래서 결국 까만 머리 카락이
하얗게 같이 된대요.
그래서 서로서로 염색해 주면서
부부는 늘 아쉬워 한대요.

이 세상 떠날 때 혼자 남을
반쪽을 보며 아쉬워한대요.
같이 가지못해 아쉬워한대요.
요단강 같이 건너지
못해서 아쉬워한대요.
부부는 늘 감사한대요...

댓글 0

번호 분류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교우업체소개
  • 세종기업주식회사
  • 이젠시스템주식회사
  • 위자드
  • 안내문
  • 상록수 주유소

김포성당로고

  • (우 10098) 경기도 김포시 북변로 29-12 천주교 인천교구 김포성당
  • 전화 : 031-983-8811,8815 팩스 : 031-983-8814 이메일 : kimpo@caincheo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