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포성당 :::

사랑방(글나눔)

http://www.cakimpo.or.kr


인천 주보 / 제1917호 8. 김포지역과 관련된 교하의 천주교 교우촌|

  • Lv.30홈피지기
  • |조회수 : 209
  • |추천수 : 1
  • |2009-03-15 오후 9:38:52
 인천주보
간행물 > 인천주보
사순 제2주일[2007-03-04]
다시보는 인천교구
제1917호 8. 김포지역과 관련된 교하의 천주교 교우촌
제1부 ;  인천교구 전사 

8. 김포지역과 관련된 교하의 천주교 교우촌

김포는 서해로 뻗어 있는 반도지역으로 한반도의 중심부를 점하고 있는 경기도의 북서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동으로 강 건너 파주군 금촌읍 교하면과 고양군, 남쪽은 서울특별시와 부천시, 서쪽으로 바다 건너 강화군의 강화읍, 북쪽은 한강 건너 개풍군의 임한면, 홍교면에 닿아있다. 이렇게 주변지역과 중요한 관계를 이루는 위치에 있었던 김포지역에는 일찌기 1890년에 형성된 교하지역 교우촌의 영향으로 1897년에 천주교 신자들이 탄생하였다.

1886년 한불조약 이후 종교의 자유가 주어져 교세가 거듭 확장되었다. 당시 서울에는 1882년 설립된 종현 본당(현 명동본당) 하나뿐이었는데, 제7대 조선교구장 블랑주교는 남대문밖에 집 한 채를 구입하여 공소를 개설하여 문밖공소라 불렀다. 문밖공소의 신자수는 빠르게 증가하여 1890년경에는 종현본당의 신자수를 넘어섰다. 이렇게 하여 문밖공소는 1891년 11월 9일, 서울대교구의 두 번째 본당인 약현본당으로 설립되었다. 약현본당은 서울 도성 사대문밖의 전 지역을 관할하였는데, 김포지역이 거기에 포함되어 있었다.

김포지역과 관련된 교하의 천주교 교우촌의 기록은 두세 신부의 서한에서 찾아 볼 수 있다.

『서울에서 60리 되는 곳에 교하라는 고장에 겨우 1년 몇 개월밖에 되지 않은 작은 신자촌이 있었다. 이곳에 대대손손 내려오는 조상들의 위패를 모시는 종손 며느리인 32세 된 한 젊은 과부가 있다. 그녀는 신자가 되고 싶었지만 어떻게 그 신성한 물건에 손을 댈 수 있었겠는가! 사태를 알아차린 한 사람이 서울에서 달려와 며칠 동안 그녀와 의논한 끝에 결국 그녀가 알아서 처리하도록 하라는 결론에 이르렀다. 그런데 놀랍게도 위패 모두가 어느 정해진 날짜에 잿더미가 되어버렸다. 이 소문이 금방 퍼져 마을 어른들은 흥분해서 야단들이고 친척들이 극도로 노여워하는 소동이 일어났으니, 이를 어찌해야 좋겠는가? 가엾은 여인은 격심하게 퍼부어대는 욕설에 조금도 항거할 수 없어 서울로 피신하여 숨어 지냈다. 차츰 시간이 흐르자 어른들의 흥분도 가라앉았고, 서울에서 혹시 앙갚음할 음모라도 꾸미지 않을까 하고 두려워한 외교인들은 그 여인을 다시 불러들이게 되었다. 그 후로는 더 이상 그 일은 거론되지 않았다.』  -Comple Rendu de la Societe des Missions Etrangeres de Paris,1891-

32세의 젊은 과부는 집안과 친척들의 반대를 이겨내고 교하에 천주교가 수용되는데 기여하였다. 교하가 정식 공소로서 교세통계표에 기록된 것은 두세 신부가 성사집행을 한 이듬해인 1892-1893년의 “약현본당 교세통계표”에서였다. 이후 1899년까지 교하공소에 대한 약현본당신부의 보고에 의하면, 1893년 교하의 신자수는 19명, 그 이듬해에는 25명, 1894년에는 42명을 기록하여 계속적인 신자수 증가를 보여 주었다. 김포에는 1897년에 천주교 신자들이 탄생하였으며, 1901년 7-8명의 영세자가 있었고 40여 가구가 약현본당 두세 신부를 찾아가 천주교 입교의사를 밝혔다. 천주교가 생겨난지 4년만에 40여 가구가 입교 의사를 나타냈다는 것은 그만큼 천주교에 대해 좋은 인상을 받았다는 것이다.

김포지역 교세는 빠르게 확장되어 1917년 통계표에는 김포지역에 오류리, 걸포리, 홍도평, 가양리, 누산리 등 5개의 공소가 있었다. 이중 걸포리 공소가 1946년 11월 걸포리본당(현 김포본당)으로 승격되었다.

● 정리:홍보실  ● 참고자료:김포성당 52년사



사진) 왼쪽부터 1. 1910년대 걸포리공소 교우들 2. 1955-60년 김포 본당 3. 누산리 공소 신자들과 제대 모습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공지 댓글 예절에 대하여 [3] Lv.30홈피지기 1626 2010.05.28
공지 혹시 홈페이지 사용중 로그아웃이 되어버려서~~ [2] Lv.30홈피지기 1103 2010.05.07
공지 등록자 이름 실명으로 기제하기안에 대하여^^ [1] Lv.30홈피지기 1320 2009.03.25
559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9일 기도 Lv.30홈피지기 52 2020.04.03
558 "사순" 프란치스코 교황님! Lv.3무쇠솥 62 2020.03.15
557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에 따른 미사중단 연장과 사순시기 신앙생.. Lv.3무쇠솥 77 2020.02.29
556 코로나 19 인천교구 지침 Lv.3무쇠솥 80 2020.02.24
555 코로나 19 퇴치 청원 기도 Lv.3무쇠솥 88 2020.02.29
554 SNS로 만나는 복음말씀 사이트 링크 안내 Lv.30홈피지기 90 2020.03.05
553 신교선 가브리엘 신부님 Lv.3무쇠솥 102 2020.02.26
552 코로나바이러스19에 대한 교구장 6차 지침에 따른 공지사항 Lv.30홈피지기 130 2020.04.03
551 세계 보건 기구글 발췌 =우리가 사는 세상 Lv.30홈피지기 154 2009.03.02
550 코로나바이러스19에 대한 교구장 7차 지침에 따른 공지사항 Lv.30홈피지기 159 2020.04.22
549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김태선님의 글입니다) [1] Lv.30홈피지기 180 2009.01.12
548 12월의 엽서 Lv.30홈피지기 188 2009.01.13
547 신차구입= 드디어 봉사자들의 발이 생기다... Lv.30홈피지기 196 2009.01.12
546 스테파노 추기경님 열창모습<동영상> [1] Lv.3김영호 197 2009.02.23
545 모기 기피제를 무료로 준다고요!! Lv.30홈피지기 198 2009.06.20
544 사람은 희망에 속는 것 보다 절망에 속는다 Lv.3이승재 199 2009.02.24
543 내가 행복해 지고 싶은 것 처럼 아이도 지금 행복할 권리가 있다.! .. Lv.30홈피지기 199 2009.04.08
542 마지막 인사=고산리 청정마을에서 퍼왔습니다. [3] Lv.30홈피지기 204 2009.03.20
541 광야에 내린 말씀 이슬 중에서... [1] Lv.3임진선 204 2009.03.24
540 [한반도 대운하 반대 성명서] [1] Lv.6모강옥안드레아 206 2009.03.18
교우업체소개
  • 세종기업주식회사
  • 이젠시스템주식회사
  • 위자드
  • 안내문
  • 상록수 주유소

김포성당로고

  • (우 10098) 경기도 김포시 북변로 29-12 천주교 인천교구 김포성당
  • 전화 : 031-983-8811,8815 팩스 : 031-983-8814 이메일 : kimpo@caincheo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