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포성당 :::

사랑방(글나눔)

http://www.cakimpo.or.kr


교회상식 여름철 미사참례 드레스 코드?|

  • Lv.3무쇠솥
  • |조회수 : 337
  • |추천수 : 0
  • |2017-07-15 오후 3:08:45

교회에는 이렇게 입고 오라는 복장 지침은 없어도, 이렇게 입고 입장은 안 된다는 지침은 있습니다.

교회법에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풍속상으로 허용하기 쉽지 않은 분위기가 있기 때문입니다.


본격적으로 여름철을 나고 있는 요즘입니다. 이상기후로 인해 우리가 몇 년 전까지도 경험했던 무더위는 사라지고 고온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나 싶더니만, 비가 퍼붓고 나서는 오랜만에 무더위를 되찾은 기분입니다.


여름이 되면 적잖은 성당 입구나 주보에 미사참례 복장에 관한 지침이 공지됩니다. 우리 교회만의 특징은 아닙니다.

 미사 참례 때만이 아니라 성당에 출입하는 복장에 관한 간단한 가이드라인은 성지순례 여정에 있는 유명한 성당이나 수도원 입구에는

 대부분 붙어 있다고 하겠습니다.


그런 곳에는 입구에 아예 관리인이 서서, 반바지를 입었거나 노출이 심한 상의 착용자를 걸러내기도 합니다.

어느 곳은 자비롭게도 몸에 두르는 천을 빌려 주고는 노출된 부분을 좀 가리고 입장하라고 하기도 하지만, 야속하게도 입장불허

 방침을 고수하는 곳도 있습니다.


민소매, 슬리퍼, 짧은 바지 등의 항목들이 단골 타깃입니다. 이걸 입고 성당에 들어올 수 없다는 의미입니다.

가난한 나라에서는 그다지 설득력 있어 보이지는 않습니다. 봉사활동 갔던 필리핀 어떤 섬마을 성당에서 미사 참례를 할 때

그 성당 안에는 아주 다양한 사람들이 함께했고, 심지어는 동네 강아지들도 들락거렸습니다. 창이 뚫려 있어 새들도 날아다녔습니다.


신자들은 나름대로 정성껏 옷을 차려입고 나왔습니다만, 슬리퍼와 반바지를 입고 미사에 나온 이들도 여럿 있었습니다.

 맨발로 나온 아이들도 있었고요. 그러니 특정 복장에 대한 금지가 모든 곳에서 동일하게 적용될 것은 아닙니다만,

 문화적으로 그런 복장이 거슬리는 곳에서는 생각해 볼 만한 내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민소매, 슬리퍼, 짧은 바지 등이 성당 입장불허의 단골 타깃입니다. ⓒ왕기리 기자 (슬리퍼 이미지 출처 = pxhere)



대중매체의 영향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아이돌 그룹의 의상은 한국 교회에서 요구하는 복장과는 배치됩니다.

그런데도 예외적으로 이런 복장이 허용되는 곳이 있다고 들은 적이 있습니다. 본당 주임사제가 여름에 에어컨을 틀지 않는 조건으로

그런 복장을 허용한 겁니다. 그 사제의 꿈은 에너지 아껴서 철저하게 핵발전과 같은 위험요소를 없애 가는 것이었습니다.


에어콘을 가동치 않는 것에 대해서 신자들에게 양해를 구하고자 성당 입구에서 부채를 나눠 주고, 더울 테니 헐벗고 와도 괜찮다고

사람들을 독려했습니다. 처음엔 불평하던 신자들이 땀을 뻘뻘 흘려 가며 정성껏 미사 봉헌을 하면서도, 에어컨을 틀지 않는 

고집스런 사제에게 감동하였습니다.


그분의 진정성을 느낀 겁니다. 그 사제는, 겨울에는 난방을 불필요하게 가동하지 않는 대신, 옷을 두둑히 입고 미사에 오시라고

초대했습니다. 저는 그 본당 사제의 이야기를 듣고 감탄한 적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복장은 내적 상태를 보여 주는 지표가 분명하며, 가난하다는 이유가 아니라면, 혹은 환경을 지키고자 하는 표현이 아니라면

성당으로 향하는 나의 내적 외적 태도에 대해 질문해 볼 필요는 있다고 할 것입니다.


“'친구여, 그대는 혼인 예복도 갖추지 않고 어떻게 여기 들어왔나?' 하고 물으니, 그는 아무 말도 하지 못하였다.”(마태 22,12)

그러니 미사 참례를 위해 움직일 때, 한 번만이라도 자문해 보시기 바랍니다. 내 마음에 겸손과 기쁨이 있는지를 말입니다.


이렇듯 그리스도와 일치를 경험하게 되는 성체성사를 위해 나 자신을 잘 준비시키는 게 중요합니다.

예수님을 향한 존경과 정중함과 기쁨이 드러나도록 신경을 써 보는 겁니다.("가톨릭교회교리서", 1387항 참조).


 
 

박종인 신부(요한)
서강대 인성교육센터 운영실무. 
서강대 "성찰과 성장" 과목 담당.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공지 댓글 예절에 대하여 [2] Lv.30홈피지기 1519 2010.05.28
공지 혹시 홈페이지 사용중 로그아웃이 되어버려서~~ [2] Lv.30홈피지기 1043 2010.05.07
공지 등록자 이름 실명으로 기제하기안에 대하여^^ [1] Lv.30홈피지기 1254 2009.03.25
550 <교회상식> 부활초를 언제 사용하죠? Lv.3무쇠솥 436 2018.04.14
549 마태 25장의 슬기로운 다섯 처녀와 같이 늘 깨어 있을때 입니다! Lv.2박종철 253 2018.03.28
548 신교선 가브리엘 신부님 Lv.3무쇠솥 814 2017.12.30
547 "건강하게 공부하고 건강하게 자리 잡기를"인천 사제연대, 21년째 평.. Lv.3무쇠솥 360 2017.10.28
546 마태 25장의 슬기로운 다섯 처녀와 같이 늘 깨어 있을때 입니다! Lv.2박종철 252 2017.09.16
교회상식 여름철 미사참례 드레스 코드? Lv.3무쇠솥 337 2017.07.15
544 정말 좋다! 활짝 핀 성전 "보시니 참" 좋았다. 창세기 1,12~13 [1] photo Lv.3무쇠솥 349 2017.04.16
543 주일 미사와 고해성사에 대한.... Lv.3무쇠솥 434 2017.01.28
542 교회상식 제대의 의미는? Lv.3무쇠솥 365 2017.01.21
541 호인수 신부님!! Lv.3무쇠솥 771 2016.10.20
540 교구 사제 은경축 미사 알림(주임 신부님) Lv.3무쇠솥 672 2016.08.30
539 교회상식 묵주기도 중 ‘구원을 비는 기도’를 꼭 해야 되나요? Lv.3무쇠솥 612 2016.05.12
538 가톨릭 주교회의 "세월호, 국가가 조사·기소 독점할 수 없어" Lv.6모강옥안드레아 690 2014.09.04
537 새벽 빛을 여는 사람들 file Lv.6모강옥안드레아 639 2014.09.04
536 복음의 기쁨』(프란치스코 교황님의 권고) Lv.6모강옥안드레아 596 2014.07.25
535 백순기힐라리오 주임 신부님 은경 축일 사진과 동영상 photo Lv.6김태선 1645 2014.05.26
534 마늘 photo Lv.6모강옥안드레아 555 2014.05.08
533 124위 시복자 관련 순교지 순례자들을 위한 전국 차원의 전대사 부여.. Lv.6모강옥안드레아 800 2014.04.25
532 유영훈(토마스 데 아퀴노) 신부 선종 Lv.6모강옥안드레아 1022 2014.04.25
531 "주일미사 참례와 고해성사  의무에 대한 사목적 지침"해설 Lv.6모강옥안드레아 967 2014.04.25
교우업체소개
  • 세종기업주식회사
  • 이젠시스템주식회사
  • 위자드
  • 안내문
  • 상록수 주유소

김포성당로고

  • (우 10098) 경기도 김포시 북변로 29-12 천주교 인천교구 김포성당
  • 전화 : 031-983-8811,8815 팩스 : 031-983-8814 이메일 : kimpo@caincheon.or.kr